2017년 11 월 6 일


平素より格別のご高配を賜り、厚く御礼申し上げます。

이번 Web 사이트를 리뉴얼 했습니다.

より一層の内容充実に努めてまいりますので、今後ともどうぞよろしくお願い申し上げます。